오피니언

전문가칼럼

아빠에게도 ‘육아 자존감’이 있다

By글 임영주Posted2018.01.03 16:1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4세] 아빠 육아
# 애 아빠가 해외 출장이 많아 집에 있는 날이 별로 없어요. 그래서 아이가 아빠를 낯설어하고, 제가 안 보인다 싶으면 심하게 울어요. 둘만 두고 외출하는 건 꿈도 못 꾸죠. 애 아빠도 아이와 어떻게 놀아줘야 할지 모른다고 곤란해 하고요. 4살 아들과 초보 아빠, 친해질 방법이 있을까요?

아빠가 시간이 없더라도 아이와 시간을 보낼 기회를 최대한 많이 만들어 주세요. 함께 목욕하기, 책 읽어주기, 스티로폼에 채소 가꾸기 등 많은 시간이 아니더라도 함께 할 수 있는 놀이는 많죠. 아빠의 성격을 고려해서 만약 바깥 활동을 좋아한다면 자전거 타기나 산책, 아이와 가벼운 장보기 등도 좋겠죠. 중요한 건 아빠의 상황을 충분히 고려한 후 부담없이 시작해야 지속 가능합니다. TV에 등장하는 슈퍼 대디를 흉내 내는 스케줄은 금물이겠죠?

어른들은 아무 것도 몰라요 
잦은 해외 출장을 가는 아빠, 아빠를 낯설어하는 아이, 아이와 아빠만 두고 외출하는 건 꿈도 못 꾸는 엄마, 이 세 가지 문제를 살펴보고 해결점을 찾아보죠. 첫 번째 문제는 아빠와 지낸 시간이 적으니 아빠와 아이는 서로를 모른다는 점, 두 번째는 엄마와 주로 시간을 보낸 아이가 엄마와의 분리를 어려워한다는 점, 세 번째는 앞에 두 가지를 종합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문제입니다. 아빠와 아이는 서로에 대해 모르니 잠시라도 함께 있으면 지속 시간도 짧고, 충돌이 일어납니다. 아빠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이에 대한 정보가 있어야 하죠. 예를 들면 아이가 어떤 음식을 좋아하고, 양치는 어느 정도 하며, 어떤 놀이를 좋아하고, 어떤 칭찬의 말을 좋아하는지 등. 엄마가 아이의 발달 전반에 대해 아빠에게 알려주세요.
육아를 잘하는 엄마들도 이웃 엄마나 문화센터 등에서 육아 정보를 공유하며 아이를 더 잘 키우려 하듯 육아에 전무한 아빠한테는 엄마가 가진 육아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유해야 합니다. 우리 아이 발달과 이 시기 아이들의 특징 등에 대해 말이죠. 아이에게도 아빠에 대해 알려주세요. 아빠가 하는 일, 출장 중에도 아이를 생각한다는 것도 확인시켜주세요. 아빠가 회사가고 점심식사를 엄마와 둘이 할 때도 “아빠도 김치 좋아하시는데” 하며 아빠의 존재감을 일깨워주세요. 아빠와 영상 통화를 하게 하거나 카드 등을 써서 아빠에게 사랑을 전하도록 하는 것도 좋습니다. “아빠가 사주신 그림책 읽을까?” “아빠와 지난번에 샀던 블록으로 우리 집 만들기 해서 아빠 보여줄까?” 등등의 멘트는 아빠의 잦은 출장으로 인한 공백을 ‘말’ 한마디로 채울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기사 이미지
아빠의 육아 자존감을 높이자
어떻게 놀아줘야 하는지 모르는 아빠에게 “애하고 그냥 신나게 놀면 되지”라는 말은 마치 나눗셈을 잘하는 사람이 이제 덧셈하는 사람에게 “어머 나눗셈이 얼마나 쉬운데, 그냥 나누면 돼”라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도움이 안 되는 말이고, 기죽이는 일일 뿐이죠. “아이랑 블록을 조립할 때 아이를 대신해 다 해주지 말고 옆에서 아이가 할 수 있게 흥을 불어넣어 줘” 라고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주세요. “더 높이 쌓아볼까?” “아빠랑 누가 더 높이 쌓는지 내기할까?” 등 언어적 표현도 알려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사실 아빠는 4살 아들보다 더 근사하게 블록조립도 할 수 있으니 아들에게 한 수 가르쳐주고 놀이를 더 발전시킬 수 있죠. 이럴 때에는 아이보다 지나치게 잘하지 말라는 힌트도 주셔야 해요. 아빠가 아빠 아닌 남자로 변신할 수 있거든요. 아이와 놀다가 순간 승부욕에 불타 아빠가 아이를 울릴 수도 있어요. 
엄마는 아빠와 아이 사이에서 가장 중요한 메신저 역할을 합니다. 부부가 서로 아이 정보를 공유하다 보면 부부애도 깊어지겠죠. 아빠 스스로 “난, 참 아이와 잘 노는 아빠야” “우리 아이는 나를 참 좋아해”라고 생각하도록 아빠의 육아 자존감을 높여주세요. 아빠 육아는 아이를 쑥쑥 잘 크게 합니다. 그걸 지켜보는 엄마의 행복도 자연스레 커진답니다.

기사 이미지
글 임영주(임영주 부모연구소 대표)
임영주 박사는 부모교육전문가로 가족소통, 황혼육아, 아빠교육 등을 주제로 강연을 펼치며 많은 부모들의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 신구대학교 유아교육과 겸임교수 및 유아 교육기관(유치원, 어린이집) 자문위원, EBS 자문위원 등 교육과 관련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아이의 사회성 아빠가 키운다> <책 읽어주기의 기적> <우리 아이를 위한 자존감 수업> 등이 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