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취재수첩

여름휴가, 더 즐겁고 안전하게 보내는 방법은?

By김지선 베이비조선 객원기자Posted2017.07.31 14:1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매년 여름철이면 물놀이 사건 사고 뉴스가 끊이지 않고 보도된다. 실제로 행정안전부의 최근 5년간 물놀이 사망사고 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많은 사람들이 휴가를 떠나는 7월 하순에서 8월 초순에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놀이 사망사고의 원인은 안전부주의(32%)와 수영미숙(32%)가 가장 큰 원인으로 조사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높은 파도와 음주수영, 튜브전복 등이 그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하천이나 강(53.5%)에서 물놀이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다음으로 계곡(17.2%)과 바닷가(15.3%), 해수욕장 순서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안전하게 물놀이를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기사 이미지
첫 번째, 물놀이 안전수칙 꼭 지키기
물놀이를 하기 전, 준비운동을 꼭 충분히 하고 물에 들어가도록 하자. 특히, 아이들과 함께 물놀이를 갈 경우에는 아이들만 물에 들어가더라도 부모가 직접 아이들과 함께 준비운동을 가르쳐 주고 함께 한 뒤에 심장에서 먼 순서대로 다리 → 팔 → 얼굴 → 가슴순서로 물을 적신 후에 들어가도록 해야 한다. 또한, 아이들의 경우 즐겁게 노느라 너무 오랫동안 물 속에 있을 경우 체온이 낮아질 수 있으므로, 부모가 시간을 체크하여 꼭 휴식을 취해 몸을 따뜻하게 해줘야 한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두 번째, 자외선 차단제 올바로 사용하기
더위를 피해 떠난 휴가지에서 신나게 놀고 난 뒤 집에 돌아온 후, 아이들의 빨갛게 익은 등과 목을 보면서 항상 후회하게 만드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외출시 꼭 챙겨야 하는 자외선 차단제이다. 특히 올해처럼 폭염주의보가 자주 발생하는 날씨에는 어떤 자외선 차단제를 골라야 하고,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잘 몰라서 고민이 될 때가 많다. 아이들의 경우에는 로션하나 바꿨을 뿐인데 피부에 알러지가 올라오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피부민감도에 문제가 있을 수 있으므로, 꼭 손목 안쪽에 자외선 차단제를 간단히 테스트를 해 본 뒤 피부이상 유무를 살핀 뒤에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한다. 또한, 모래 백사장이나 해변 등 자외선 반사율이 높은 곳에 갈 경우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높은 제품을 선택해야 하며, 혹여 광과민증으로 의사로부터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을 권장 받은 사람의 경우에는 광과민증의 원인이 되는 광선의 종류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꼭 의사와 상담 후 제품을 선택한다. 

외출 15분 전에 햇볕에 노출되는 피부에 발라주는 것이 효과적이며 땀이나 옷에 의해 지워지므로 2시간 간격으로 자주 덧발라 주는 것이 좋다. 외출 후나 자외선 차단제 사용이 끝난 후에는 피부에 자외선 차단제가 남아 있지 않도록 깨끗이 씻어 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 상처가 있는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도록 하며, 내용물의 색상이 변하거나 층이 분리되는 등 내용물에 이상이 있을 경우나 개봉 후 오래된 제품은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세 번째, 알루미늄 식기 올바로 사용하기
여름휴가철하면 빼놓을 수 없는 한 가지 중에 하나가 바로 캠핑이다. 아이들과 함께 캠핑을 계획한다면 바베큐는 기본이고 뜨끈한 국물이 필요할 때 식재료 외에 꼭 챙겨야 하는 것 중에 하나가 바로 식기일 것이다. 특히, 알루미늄식기는 무게가 가벼워 야외 활동 시에 자주 사용하게 되는데, 라면을 끓일 때 많이 사용하는 노란 냄비가 바로 대표적인 알루미늄식기라 할 수 있다. 야외활동 시에는 열전도율이 높아 음식물을 빨리 끓일 수 있고 쉽게 녹이 슬지 않는 장점 때문에 노란냄비 외에도 호일, 일회용 용기 등 알루미늄 식기를 자주 사용하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편리한 알루미늄 식기 사용시 꼭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산이나 염분이 많은 식품은 알루미늄 식기류에 장기간 보관하거나 조리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간장, 된장, 토마토, 양배추 등 산도나 염도가 높은 식품의 경우 알루미늄이 녹아 나오거나 식기가 쉽게 손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표면이 긁힐 수 있는 금속 수세미 등의 사용을 금지하고, 오래 사용해 색상이 변하거나 흠집이 많은 알루미늄 식기는 아깝다고 계속 사용하지 말고 바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참고자료 
<물놀이 안전사고 안전수칙>(행정안전부(http://www.mois.go.kr/frt/a01/frtMain.do)), <여름 휴가철 식·의약품 건강안전 정보 제공·알루미늄 식기 안전하게 사용하세요>(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김지선 베이비조선 객원기자(jskim906@gmail.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