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아/교육

손오공, 감성 LED 완구 ‘글리미즈 3종’ 출시

By조가희 베이비조선 기자Posted2017.07.27 09:4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완구 전문기업 손오공이 여름 휴가철 낭만적인 분위기를 위한 감성 LED 완구 ‘글리미즈’ 3종을 새롭게 출시한다.
 
글리미즈 완구는 ‘글리미즈 요정’과 ‘글림하우스’, ‘글림턴’ 이렇게 3가지로 구성되었으며, 여름 휴가철 캠핑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 감성적인 분위기를 연출 하기 좋은 발광 LED가 장착되어 있다.
 
‘글리미즈 요정’에는 빛 감지 센서가 탑재되어 있어, 스위치를 켠 후 요정의 머리를 손으로 감싸면 어둠을 감지해 반딧불이처럼 몸에서 빛이 나는 특징이 있다. 각기 다른 생김새와 컬러의 12가지 캐릭터로 수집하는 재미 또한 느낄 수 있다.
 
‘글림하우스’는 글리미즈 요정과 하우스, 별 모양 고리로 구성되어 있다. 종류는 모두 6가지로, 각기 다른 ‘글림하우스’를 서로 연결해 요정마을을 만들 수 있다. 또한 제품 상단에 별모양의 고리를 장착하면 캠핑장 등 야외에서 휴대용 무선 랜턴처럼 이용도 가능하다.
 
아기자기한 미니 캠핑카 ‘글림턴’은 내부가 침실, 욕실, 거실로 분리되어 제품 하나로 인형놀이와 역할놀이가 가능하다. 또한 캠핑카 침실에 요정을 눕히거나 욕실의 샤워기를 머리쪽으로 기울이면 빛이 나와 주변을 환하게 밝혀 어두운 밤에도 실내·외 모두 놀이가 가능하다.
 
글리미즈 브랜드 담당자는 “본격적인 휴가 시즌으로 접어들면서 야외활동 및 캠핑을 하는 가족들이 많아진 가운데, 아이와 부모 모두 즐길 수 있는 감성 LED 완구를 준비했다”며, “올 여름 반딧불이 요정 글리미즈와 함께 여름 밤의 낭만을 느끼며 잊지 못할 추억 쌓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글리미즈 제품 3종은 전국 대형마트와 자사 공식 온라인 쇼핑몰 손오공이샵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이번주 주말인 오는 29일부터 순차적으로 발매된다.

조가희 베이비조선 기자(cgh@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